스물 (Twenty) / 이병헌 / 김우빈, 준호, 강하늘


사실 이영화에 좋아하는 배우가 나오진 않지만- 무대인사가 너무 보고싶어 예매시작하는 날만 기다렸는데- 이미 끝나버렸다는 슬픈 소식을 전해듣고 좌절했었다. 상속자들에서 난 김우빈보다 이민호쪽이였고 미생에서도 강하늘보다는 임시완쪽이였고_ 사실 2PM는 좋아하지도 않지만. 역을 따내기 심든 강한 캐릭터임에도 불구하고 항상 좋은 대본을 받는 김우빈과, 노래도 잘하고 연기도 잘하고 요즘 노예처럼 열심히 여러군데에서 일하는 강하늘과, 감시자들에서 깜짝놀랄(내기준상) 연기를 보여준 준호가 나온다길래- 살짝 기대감으로 극장으로 갔다.


예고편만 보면 빵빵터지기는하는데- 이런 영화의 대부분이 예고편이 다거나. 정말 지저분한 저질급 멘트로 질떨어짐을 느끼게 하거나 마무리를 급 신파+ 억지감동으로 몰아가서 눈물펑펑 슬프지 끝.하는 내가 코메디영화를 본건가 예고편 보고 본영화가 맞는가에 대해 심각하게 고민하게 만드는 영화이거나. 등등- 우려가 많이 되는 장르와 스타일의 영화다.


영화의 굵은 이야기 끈이 없어 이 영화가 어떤내용의 영화인가 한줄요약은 하지 못하지만. 그게 오히려 스물의 영화의 컨셉에 맞춘 느낌이 들었다. 스무살 일년은 정말 중요하고 소중하지만 사실 지나고 보면 아무것도 아니며 이룬것도 없고 뭐했는지도 기억도 안나는 시절이기때문이다. 영화에 나오는 세명의 스무살의 주인공들도 마찬가지.

하지만 굵은 이야기가 없다고 해서 중구난방의 어지러운 스토리가 아니라 누구에게나 있을법한 첫사랑. 캠퍼스. 가족. 등등 아주 친근하고 공감대를 가질수 있는 소재를 잘 버물여서 풀어냈다.


한참 동안 유행했던 코메디영화를 본건지 신파를 본건지 이해안되는- 난 분명 웃으러 왔는데- 영화들이 많이 나왔지만 이영화는 전혀! 전혀 그렇지 않다. 스무살들에게 자기개발서 적인 충고도 하지 않는다 (참고로 난 자기개발서를 몹시 싫어함) 이부분이 아주 마음에 들었었다. 


분명 영화내내 웃음이 떠나지 않는다. 생각없이 웃을수 있는영화지만, 그렇다고 아무것도 남지는 않는다. 꿈에 대해서 자기가 하고 싶은걸 찾는 과정도 분명히 나와있기 때문에 그 시절을 지나온 나로썬 공감대가 많이 갔다.  또 영화프로그램에서 감독님이 대사 하나하나에 신경을 많이 썼다고 했었는데 그게 확연히 느껴질 정도로 찰지고 술술 넘어가는 대사들이 가득가득 차 있으니 시간 가는 줄 모르고 깔깔깔 거렸다. 

아쉬운건 소소한 에피소드들이 신선함이 없었다는것이지만 전체적으로 막 싫다거나 그런느낌을 들지 않게 잘 이어감에 있어서는 최고. 충분히 재미있었으니! 그것만으로 만족이다.



+ 민효린의 캐릭터자체는 맞는것 같으나 아무리 시간이 지나도 늘지 않는 연기때문에. 특히 말투 발성? 민효린 나오는 부분만 붕 뜨는 느낌이 든다.

+ 의외로 강하늘이 제일 웃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1

티스토리 툴바